고댕 크리스토프

Christophe Gaudin

고댕 크리스토프는 프랑스의 사회학이다. 연구 분야는 “상상”의 사회학에 기여한다 (가스통 바슐라르, 질베르 뒤랑, 미셸 마페졸리). 2007년부터 한국에서 살면서 가르치고 있다. 2012년부터 서울 국민대 정치외교학과 조교수로 재직하면서 2018년부터 “에라노스” 10개국에서 운영하는 연구컨설팅업체인을 위해 한국지부 최고지식책임자를 지냈다. 또, 아시아의 문화와 정치에 대한 다양한 프랑스 신문의 칼럼니스트다. 연구는 서구 사회학의 개념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변화하는 방식에 초점을 두고 세계화 속에서 일어나는 의미의 변화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Christophe Gaudin, Ph.D, is a French sociologist, from the tradition of sociology of imagination (G. Bachelard, G. Durand, M. Maffesoli). He has lived and taught in South Korea since 2007. An assistant professor of political science at Kookmin University in Seoul since 2012, he has also served since 2018 as a CKO for the Korean branch of Eranos, a research consultancy based in Paris and Seoul, and operating in 10 countries. He is also a columnist in various French newspapers, commenting on Asian culture and politics. His work revolves around the shifts in meaning that take place in globalization, with a focus on the way concepts of western sociology change beyond recognition as they get exported all around the world.